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시민과 함께하는 수원시의회입니다.

의회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 이 표는 총 5행으로 구성되었으며, 1행은 제목을, 2행은 작성자 및 조회수를, 3열은 작성일을, 4열은 첨부파일을, 5열은 내용을 나타낸다.
제목 [2021. 3. 24.] 수원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공동 대응…‘범도민 연합’발족
작성자 수원시의회 조회 96
작성일 2021-03-24
첨부 20210324_수원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도민 연합 발족 기자회견 (2).jpg

“민주절차 존중하고 기관이전 철회하라!”

수원시의회(의장 조석환)는 24일 경기도의회 청사 앞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도민연합’ 발족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노동조합,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의원과 힘을 합쳐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대응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에는 수원시의회를 대표해 김영택, 박태원, 유준숙, 이미경, 장미영, 황경희 의원 등 6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도지사 발표 이후 관련 단체들이 절차적 문제와 경제적 효용성, 갈등 유발, 헌법 가치 침해 등 문제점을 지적하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지만, 경기도에서는 어떠한 답변도 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공공기관 북부 이전이 북부지역 발전을 가져온다는 객관적이고 명확한 근거가 필요하다”며, “경기융합타운 조성은 기관 간 협업 환경을 마련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고자 한 것인데, 이 기관들을 동북부 지역으로 분산 배치하는 것은 본래 기관의 설립목적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영택 의원은 정책 결정 과정과 방법은 민주적이고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각 공공기관 운영 관련 법률을 근거로 들고 기관 이전 추진에 필요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독단적 결정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공공기관 이전 정책 과정에서 경기도지사로부터 무시당한 민주적 절차와 침해당한 헌법적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범도민을 넘어 전국적인 연대를 형성하여 사회적 의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도지사는 이 문제에 대해 정당성을 점검받아야 하고, 경기 남북부의 혼란과 본인이 야기한 갈등에 대해 사과는 물론, 이전 계획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원시의회는 지난 2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결정에 대해 철회를 요구하며, 시·도의회?공공기관 노동자?지역주민이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